일부 수종에서 볼 수 있는 수관기피(樹冠忌避)는
나무의 가장 윗부분인 수관이 서로 닿지 않고 일정한 틈을 유지하는 현상을 뜻합니다.

언젠가 숲에 누워 하늘을 올려다보았습니다.
남실대는 바람이 잎사귀를 흔들고, 햇살이 반짝였습니다.
나무 사이로 보이는 하늘이 길처럼 느껴졌습니다.
마음이 편해지고,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망중한에 발견한 길처럼
일상에 쉴 틈을 만듭니다.

나무와 나무 사이 균형을 위한 틈
하루와 하루 사이 휴식을 위한 틈
수관기피



sggp

© 2024. sggp All Rights Reserved.



sggp

© 2024. sggp All Rights Reserved.